·편집 : 2020.7.6 월 23:24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문화
     
이것이 '혈맹'이다
2020년 06월 25일 (목) 15:36:06 박남근 기자 nku88@naver.com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이것이 '혈맹'이다


1952년 6월 21일, 에티오피아 강뉴부대와
우리나라 지게부대가 진정으로 혈맹을 맺게 되는
감동적인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그때의 일을 계기로 에티오피아 강뉴부대는
대한민국을 '혈맹'이라고 기억하지만
정작 한국 사람들은 이런 이야기를 아는 사람은
극히 적다고 생각합니다.









지게부대는 6·25 전쟁 당시 지게를 사용해
보급품을 운반한 우리나라 민간인 부대를 말합니다.
전쟁에 있어서 보급은 승패를 좌우할 만큼
가장 중요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국토의 70%가 산악지대로
보급이 원활하지 못했습니다.
이에 유엔군은 민간 인력을 요청하게 되는데,
이들이 바로 '지게부대'입니다.

지게부대는 10대~60대까지 연령이 다양했으며,
군번도 계급장도 없었고 철모는커녕
흰색 무명 바지, 학생복 등 징집당했을 당시에
입었던 옷 그대로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눈에 잘 띄는 복장이었기에 적에게
많이 희생되기도 했습니다.

지게부대는 탄약, 연료, 식량, 보급품 운반과
진지 공사, 부상자와 사망자 후송 등의 많은 일을 했으며,
유엔군과 함께 온 전장을 누빈 한국전쟁의
또 다른 숨은 영웅이었습니다.

지게부대에 동원된 인원은 30만 명으로 추정되며,
그들은 전쟁에서 이름도 없이 사라져 간
무명용사들이었습니다.

그리스 종군기자로 한국 전쟁을 취재했던 키몬 스코르딜스의
'강뉴, 에티오피아 전사들의 한국전쟁 참전기'라는 책에는
1952년 6월 21일 북한군과의 치열한 전투에서
강뉴부대와 지게부대 사이에 발생한 일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강뉴부대 용사들의 말에 의하면 그날 전투에 임한
강뉴부대 멜레세 일병과 이름 모를 지게부대 용사의 최후는
서로의 피와 살과 뼈가 뒤엉켜 누가 누구인지를
분간할 수가 없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강뉴부대 용사들은 지금도
그날의 일을 'Mixed Blood!'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그리고 대한민국을 부를 때도 또한 'Mixed Blood!'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

비록 피를 나누지는 않았지만,
피를 나눈 형제보다 더 하나 된 마음으로
전투에 임하다가 최후를 맞은 강뉴부대와 지게부대...
에티오피아는 우리의 혈맹국가입니다.

오늘은 6·25 전쟁 70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대한민국을 지키겠다는 일념으로 자신의 목숨도
기꺼이 내놓은 참전용사들...


= '에티오피아 강뉴부대' 일시 후원하기 =
국민은행 : 757101-04-132242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





따뜻한 하루는 지난 2015년부터
에티오피아 강뉴부대를 지속해서 돕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용직 일을 하는
후손들의 일마저 끊겨 어려운 상황입니다.

가족들의 수입이 거의 없다 보니
강뉴부대 어르신의 연금만으로 온 가족이
생활하기엔 너무도 빠듯합니다.

그러다 보니 끼니를 거르기 일쑤입니다.
고령의 강뉴부대 어르신들에게 식사는 너무도 중요합니다.
원래도 풍족하지 못한 식사를 하셨지만,
최근엔 그 식사마저 할 수 없어 건강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따뜻한 하루는 현재 138분의 강뉴부대 어르신들과
강뉴부대 어르신들과 가족들을 위해
식량 지원, 생계비 지원을 해 드리고자 합니다.

강뉴부대 어르신들이 살아계실 때 먹는 것만이라도
부족하지 않게 도움을 드리고 싶습니다.
따뜻한 관심과 후원 부탁드립니다.

 

박남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동 474-22 춘강빌딩 2층|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70-4193-7177 | Fax 02)986-4005|등록일 : 2010념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