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5.29 일 17:19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문화
     
순식물성 요리에센스 연두, 미국 요리 전문 매체 집중 조명
미국 푸드 매거진 본아페티 ‘채소 요리 위한 최고의 친구’로 순식물성 만능소스 연두 소개 “피시 소스, 치킨스톡, 굴소스, 다시의 장점을 모두 갖춘 순식물성 제품” 극찬
2022년 01월 25일 (화) 09:36:51 박남근 기자 nku88@naver.com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미국 요리 전문잡지 본아페티(Bon Appétit)에 소개된 연두
     

    미국 요리 전문잡지 본아페티(Bon Appétit)에 소개된 연두

순식물성 콩 발효 에센스 연두가 미국 요리 전문잡지 ‘본아페티(Bon Appétit)’에 “밋밋한 채소 요리를 맛있게 바꿔줄 최고의 친구”로 소개됐다. 약 65만 명의 월간 구독자와 80만 명의 온라인 유저를 보유한 미국의 유력 매체를 통해 연두의 가치가 또 한 번 입증된 것이다.

연두는 우리 맛 연구중심 샘표의 75년 콩 발효 기술로 탄생한 제품이다. 샘표의 독보적인 미생물 기술로 찾은 최적의 펩타이드와 아미노산을 활용해 색과 향이 진하지 않고 감칠맛이 풍부한 콩 발효액을 만들었다. 여기에 표고버섯·마늘·대파 등 8가지 채수를 더해 최적의 맛을 구현한 연두는 100% 순식물성 재료만으로 깊은 맛을 낸다.

최근 출간된 본아페티 연말연시 합본호는 “이제 맛없는 채소 요리는 안녕”이라며 “연두 하나로 채소 요리를 쉽고 맛있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두를 “피시 소스의 복합적인 맛, 치킨스톡의 범용성, 콩과 채소의 풍부한 감칠맛을 모두 갖춘 순식물성 소스”라고 평하며 연두를 이용해 쉽게 만들 수 있는 레시피 3가지도 함께 소개했다.

본아페티는 연두를 넣고 조리하면 오래 끓이지 않아도 버섯 고유의 풍미가 살아나 버터나 치즈 같은 동물성 제품이 전혀 아쉽지 않은 버섯리소토, 먹기 좋게 자른 채소에 연두만 더하면 복잡한 양념이 필요 없는 모둠 채소볶음, 육수를 따로 내지 않고 호박·캐슈너트·물·연두만으로 만드는 호박크림수프가 먹음직스러운 사진과 함께 실렸다.

본아페티 온라인판에는 “연두는 재료 본연의 맛과 색을 살려주고 다양한 요리의 풍미를 높여 주기 때문에 스페인의 미쉐린 3스타 셰프 키케 다코스타(Quique Dacosta) 등 세계 각국의 유명 셰프들이 레스토랑에서 연두를 사용한다”고 자세하게 설명했다. 또한 “미국인의 3분의 1이 육식을 줄이려고 하는 데 연두는 피시 소스, 굴소스, 다시 등을 완벽하게 대체할 순식물성 제품”이라고 평가했다.

샘표는 지난해 초 영국의 ‘선데이 타임스’와 ‘타임스 매거진’ 등이 연두를 조명한 데 이어 이번엔 미국 매체가 연두가 콩을 발효해 얻은 깊은 맛으로 요리의 풍미를 높여준다는 점을 주목했다며, 연두가 해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기쁘며 2022년에도 ‘우리 맛으로 세계인을 즐겁게’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샘표는 2018년 미국 맨해튼에 연두 컬리너리 스튜디오(Yondu Culinary Studio)를 열고 연두를 활용한 식물성 기반 레시피를 개발해 쿠킹클래스와 워크숍 등을 통해 공유하고 있다. 연두는 2018년 세계 최대 유기농·건강식품 박람회인 미국 애너하임 국제자연박람회에서 ‘올해의 혁신적인 제품’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2020년 5월에는 미국 식품업계의 영향력 있는 시상식 ‘Food and Beverage Awards’에서 ‘올해의 혁신 제품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9월엔 영국 ‘베지 어워드(Veggie Awards)’에서 베지테리언 식품과 비건 식품 두 개 부문 우수상(Highly Commended)을 수상하는 등 세계 각국에서 주목받고 있다.

박남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서울시 강남구 역삼동727-14평화B/D6층| 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2)986-4005 | 긴급전화 : 010-3221-3734 | Fax 02)986-4006
등록일 : 2010년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