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7.22 월 14:13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방송뉴스
     
삼양사 메디앤서 ‘카밍 콜라겐 마스크’ 출시… 민감성 피부 탄력 케어 특화
2023년 10월 30일 (월) 09:39:19 한진희 기자 hanneko@hanmail.net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메디앤서 카밍 콜라겐 마스크

서울-- -- 메디앤서(MediAnswer)가 환절기에 쉽게 건조해지고 탄력이 떨어지는 민감성 피부의 소비자를 겨냥한 신제품을 선보인다.

삼양그룹 식품/화학 계열사 삼양사(대표 최낙현)의 더모 바이오 화장품 브랜드 메디앤서는 민감한 피부 케어에 특화된 ‘카밍 콜라겐 마스크’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더모 바이오는 더마톨로지(Dermatology, 피부과학)와 바이올로지(Biology, 생물학)의 합성어로, 바이오 기술력과 피부 분야 전문성이 융합된 메디앤서의 브랜드 정체성을 의미한다.

메디앤서 카밍 콜라겐 마스크는 제품명에 ‘진정’을 의미하는 영어 카밍(Calming)이 붙은 만큼 피부 진정과 탄력 강화에 최적화됐다. 특히 캐모마일 꽃에서 추출한 아줄렌 성분과 진정 특허 성분(Stress Zero)을 함유해 민감한 피부 케어에 도움을 준다. 피부 지질을 구성하는 세라마이드, 콜레스테롤, 지방산 성분도 더해 환절기에 취약한 피부 장벽 케어에도 도움을 준다.

피부임상시험센터에서 진행한 인체 적용 시험 결과 즉각적 보습 개선 58.15%, 4종 자극(물리적, 화학적, 열, 자외선)에 대한 피부 진정 및 장벽 개선 효과를 보였다. 또한 사용 2주 후 피부 치밀도가 10% 개선되는 등 피부 진정 및 탄력 개선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콜라겐 라인의 제품과 동일하게 피부 흡수가 용이한 500달톤(Da)의 저분자 콜라겐을 사용했으며, 메디앤서만의 ‘TDS(Transdermal Delivery System)’ 특허 기술을 적용해 흡수력도 높였다. TDS는 유효 성분을 피부 깊은 곳까지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기술이다.

이외에도 미백 개선 기능성 성분인 나이아신아마이드와 주름 개선 기능이 있는 아데노신, 피부 수분을 높여주는 스쿠알란 등이 함유돼 복합적인 피부 고민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

메디앤서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할인 이벤트도 전개한다. 30일 오후 8시부터 1시간 동안 올리브영 모바일 앱에서 진행되는 라이브 방송에서 카밍 콜라겐 마스크를 구매한 소비자에게는 45% 할인 혜택과 비타 콜라겐 볼 패치 1매를 증정한다. 또한 신제품 외에도 비타 콜라겐 마스크 및 패드, 포어 콜라겐 마스크 및 패드 등 메디앤서 콜라겐 라인의 대표 제품들을 최대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올리브영 라이브 방송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카밍 콜라겐 마스크는 메디앤서 공식몰과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올리브영 온라인몰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오프라인 매장인 어바웃미 홍대점에서도 구매 가능하다. 신제품은 개당(5매입) 3만원이다.

삼양사 홍성민 H&B사업 PU장은 “민감성 피부는 탄력 고민이 시작되면 진정 케어와 탄력 케어 중 어떤 것부터 해야 할지 고민하기 마련”이라며 “특히 요즘처럼 건조한 환절기에 피부 탄력이 떨어지고 쉽게 자극받는 예민한 피부의 소비자에게 카밍 콜라겐 마스크는 매력적인 아이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서울시 강남구 역삼동727-14평화B/D6층| 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2)986-4005 | 긴급전화 : 010-3221-3734 | Fax 02)986-4006
등록일 : 2010년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