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6.15 토 19:24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문화
     
갤러리끼, 시인 이상과 화가 김성룡의 만남 ‘오감도, 그리오’전 개최
2024년 06월 11일 (화) 13:04:26 한진희 기자 hanneko@hanmail.net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갤러리끼(대표 이광기)가 마주하지 못한 두 천재 작가인 시인 이상과 화가 김성룡의 창작열을 매칭한 전시 ‘오감도, 그리오’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문학과 미술의 경계를 뛰어넘는 혁신적 시도로, 시인 이상의 ‘오감도’와 화가 김성룡의 생동감 넘치는 작품을 통해 시공을 넘나드는 신선한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천재 시인 이상과 화가 김성룡은 시대를 달리했지만, 이상의 환상적 초현실을 통해 세상의 풍파와 맞서는 창작 에너지를 보여준다. ‘오감도, 그리오’전은 시를 모르는 관람객들이 오감을 자극하는 그림으로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기획 자체가 ‘다양한 감각’을 불러일으킨다는 평가다. 난해한 언어유희와 신조어로 기존의 고정관념을 깨뜨린 이상의 내면세계를 화가 김성룡은 동시대의 파격미로 재해석한다.

1934년 7월 24일자 조선중앙일보에 게재된 연작시 ‘오감도’에는 13인의 아해가 도로를 질주하며 ‘초현실의 초현실’을 논한다.

‘제1의 아해가무섭다고그리오. 제2의 아해도무섭다고그리오. 제3의 아해도무섭다고그리오.… 중략 13의 아해도무섭다고그리오. 13인의아해는무서운아해와무서워하는아해와그러케뿐이모혓소.’
_ 오감도 중

이렇듯 난해시로 일대 물의를 일으킨 오감도는 조감도(鳥瞰圖)의 징표를 부정적으로 바꾼 신조어(新造語)를 낳았다.

김성룡으로 이어지는 시선 ‘읽어도 알 수 없는 시, 보아도 알기 어려운 그림’이라는 설정은 ‘천재들이 생략과 중첩을 통해 감춰둔 현재적 메타포’라고 할 수 있다.

이광기 갤러리끼 대표는 “이번 전시는 예술의 경계를 넘나드는 새로운 시도로, 관람객들에게 창의적인 영감을 전하고자 한다. 시인 이상과 화가 김성룡의 만남은 융합과 창작의 시대를 여는 독특한 사유를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삶의 세계와 인간 가치의 회복을 모색하는 독창적인 예술 세계를 구축한 김성룡의 작품은 파주 갤러리끼(28점)와 서촌 이상의집(2점)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는 6월 15일(오프닝 토요일 오후 5시)에서 8월 3일까지 갤러리끼 파주(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521-2), 이상의집(서울 종로구 자하문로 7길 18)에서 동시 진행한다(문의 @gallerykki/ 매주 일·월 휴관).

갤러리끼 소개

갤러리끼(Gallery KKI, 옛 스튜디오 끼)는 아트 디렉터이자 배우인 이광기 대표가 2017년 파주시 문발(文發, 문화가 피어 오르는 곳)에 설립했으며, 2022년 용산에 두 번째 공간을 개관해 운영하고 있다. 온라인과 라이브로 운영되고 있는 끼 옥션과 과감한 전시 기획은 국내 미술시장의 유통을 활성화하고 예술인 인재 양성에 주력하고 있다. 더불어 갤러리끼는 김태호, 우종택, 양종용, 서정태, 김강용, 정현, 박치호, 이경미 등과 같은 한국의 대표적인 작가들의 전시를 선보임으로써 한국 동시대 미술의 흐름을 충실히 소개하고 있다. 특히 신진작가들의 개인 및 그룹전을 개최하는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현대미술을 선도하는 국내외 유망 작가들을 지속적으로 발굴 및 육성해 한국 미술계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

한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서울시 강남구 역삼동727-14평화B/D6층| 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2)986-4005 | 긴급전화 : 010-3221-3734 | Fax 02)986-4006
등록일 : 2010년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